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립대구박물관

과거와 현재를 잇는 곳 국립대구박물관

구석기·신석기 시대

국립대구박물관의 고대문화실을 안내합니다.

국립대구박물관 고대문화실은 대구·경북지역에서 지금까지 출토된 선사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의 유물과 유적을 소개하는 전시실입니다. 대구·경북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당시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도록 제1부 대구·경북의 선사문화 '구석기·신석기시대', 제2부 대구·경북의 선사문화 '청동기시대', 제3부 고대국가 형성기의 대구·경북, 제4부 삼국시대의 대구·경북으로 나누어 전시하고 있습니다.

대구, 경북의 선사문화 ′구석기·신석기 시대′

구석기·신석기 시대 문화실 이미지 01
구석기·신석기 시대 문화실 이미지 02
00 00

전시내용

경상북도 최초로 발견된 안동 마애리유적의 주먹도끼부터 신석기시대를 대표하는 석제 농공구와 빗살무늬토기 등을 전시하여대구, 경북지역의 선사시대 문화의 흐름과 발전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구석기문화는 중북부지방에서 70만 년 이전에 시작되었습니다. 대구·경북에서 확인된 가장 이른 구석기문화는 10만 년 전의 상주 신상리유적으로 10만 년 전의 중기 구석기시대와 2만5천 년 전의 후기 구석기시대 문화층이 발견되었습니다. 이 밖에 대구 월성동에서 후기 구석기시대 문화층이 발굴되었습니다.

구석기시대 사람들은 돌을 깨트려 만든 뗀석기와 불을 사용하였으며, 사냥과 채집생활을 하며 동굴이나 바위그늘에서 살았습니다.

대표 전시품

주먹도끼

주먹도끼

빗살무늬토기

빗살무늬토기
공공누리의 제 1유형 마크 - 출처표시

저작권 보호분야 대구박물관 대표 전시품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가능)에 따라 이용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