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립대구박물관

과거와 현재를 잇는 곳 국립대구박물관

보도자료

신임 국립대구박물관장, 김규동 (전) 미래전략담당관 임명

작성자권한구  조회수342 등록일2023-02-02

신임 국립대구박물관장, 김규동 

(전) 미래전략담당관 임명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는 2023년 1월 30일자로 국립대구박물관장에 김규동(57세) 국립중앙박물관 미래전략담당관을 임명했다. 김규동 관장은 2019년 5월 7일 국립대구박물관장 직급이 고위공무원단으로 승격한 이래 두 번째로 임명된 관장이다. 


  신임 김규동 관장은 대구 출신으로 1994년 국립박물관 학예연구사로 입관하여 국립대구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을 비롯하여 국립중앙박물관 고고부, 유물관리부 등 다양한 부서에서 근무하였다.


  이후 국립중앙박물관 전시과장, 국립공주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 유물관리부장 및 미래전략담당관 등 요직을 두루 거치며 다양한 경험을 축적한 박물관 행정 및 전시기획 전문가이다. 


  그간 기획한 주요 특별 전시로는 ‘이집트 보물’,‘오르세미술관’,‘아프가니스탄의 황금문화’,‘로마제국의 도시문화와 폼페이’,‘요시노가리 일본 속의 고대한국’,‘가고 싶은 우리 땅 독도’ 등이  있으며, 「백제 토제 연통 시론」, 「백제 무령왕릉 상장례 재고」 등 백제 관련 고고학 논문들이 있다. 


  국립대구박물관 부지 내 복식문화관 건립을 통해 지역 거점 박물관으로서의 브랜드 특화 및 위상 재정립을 추진하고 있는 국립대구박물관은 내년 개관 30주년을 맞는다.


  개관 30주년을 전후하여 그간 대구-경북권 지역민들의 문화향유권 증진을 위해 그 저변을 넓혀 온 국립대구박물관이, 지역을 넘어 세계 속에 빛나는 <특색이 있는 대표 지역박물관>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 김규동 신임 관장이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