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립대구박물관

과거와 현재를 잇는 곳 국립대구박물관

보도자료

국립대구박물관 복식문화실 새단장 대형(20m) 전시장에서 만나는 한복 100점의 아름다움

작성자권한구  조회수220 등록일2023-12-18

국립대구박물관 복식문화실 새단장

- 대형(20m) 전시장에서 만나는 한복 100점의 아름다움-


국립대구박물관(관장 김규동)3개의 상설전시 공간 중 복식문화 특성화 공간인 복식문화실의 개편을 끝내고, 1212()부터 일반 관람객에게 새롭게 선보였다. 복식문화실은 2019년 이후 4년 만의 새 단장으로 총 300여점의 복식문화재가 전시된다.

 

복식문화실은 새로 입수한 기증품과 보존재현품을 중심으로 새롭게 구성하였다. 전시는 크게 세 주제로 구성했다. 주요 전시품은 국가민속문화재 제65호 흥선대원군의 기린흉배, 세계적인 한복디자이너 고()이영희씨의 한복 등이다. 특히 2022년부터 시작하여 복원을 마친 용인 영덕동 출토 직금(織金) 저고리가 진품과 함께 일반 관람객에게 공개했다.

1한복, 과거와 현재·미래에서는 저고리와 치마신발구슬과 귀고리자수 등 오랫동안 이어져 내려온 한복의 아름다움과 다채로움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활옷의 자수문양과 물소리와 꽃의 소리 등 자연의 소리와 어우러진 영상 활옷 산책은 시각·청각과 더불어 한복의 아름다움을 감각적으로 느낄 수 있다. 특히 20m에 이르는 대형 한복 전시장은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

2부는 한복, 머리부터 발끝까지로 머리 장식부터 시작하여 허리띠, 전통예복, 갓을 비롯한 다양한 모자, 1940~80년대 유행했던 한복 스타일과 한복에 담긴 서양식 양복의 특징을 보여준다. 한국인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상징인 한복의 의미와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다.

3무늬, 시대의 아름다움은 상설주제전시로 운영되며, 전통직물과 문양을 깊이있게 알아보는 코너이다. 이번 주제는 직금직물 톺아보기로 용인 영덕동 출토 직금저고리의 복원품이 최초로 공개했다. 용인 영덕동 출토 직금 저고리는 2005년 경기도 용인시 영덕동의 택지개발지구 내 연고를 알 수 없는 조선시대 무덤에서 발견되었다. 이 무덤에서 발견된 출토복식은 총 52점이며, 이 가운데 직금 저고리는 금실로 무늬를 짠 직물을 사용하여 만들었다. 16세기 초의 직물과 문양·저고리 등 당시 의생활문화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직금 저고리는 박물관 내·외부의 자문회의와 16세기 조선시대의 역사 자료를 참고하여 제작하였다. 진품의 자료적 가치를 보존하고, 연구자들은 물론 일반인들에게 연구결과를 공유한다는 데에서 큰 의의가 있다. 복원품과 진품을 함께 전시하며 비교할 수 있도록 했으며, 문양과 관련된 도자기도 함께 전시하였다. 복식자료를 사실적이면서 입체감있게 전시함으로써 일반 관람객들이 당시의 복식문화를 이해하기 쉽도록 구성하였다.

 

끝으로 그동안 국립대구박물관에서 특별전으로 진행했던 갓과 모담(毛毯), 허리띠 등 중요 전시품이 상설전시에도 반영하였다. 앞으로 더욱더 풍성한 자료와 다양한 전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복식문화실을 비롯한 상설전시는 무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