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립대구박물관

과거와 현재를 잇는 곳 국립대구박물관

보도자료

국립대구박물관 심포지엄 개최 - 직금(織金) 저고리의 복원과 16세기 복식문화

작성자권한구  조회수274 등록일2023-12-05

국립대구박물관(관장 김규동)2023127() 13:00에 복식연구자 및 일반 성인을 대상으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2022년부터 시작한 용인 영덕동 출토 직금 저고리의 복원을 마치고, 그 결과물을 공유하여 16세기 조선시대의 복식문화를 알아보고자 기획하였다.


용인 영덕동 출토 직금 저고리는 2005년 경기도 용인시 영덕동의 택지개발지구 내 연고를 알 수 없는 조선시대 무덤에서 발견되었다. 이 무덤에서 발견된 출토복식은 총 52점이며, 이 가운데 직금 저고리는 금실로 무늬를 짠 직물을 사용하여 만들었다. 16세기 초의 직물과 문양·저고리 등 당시 의생활문화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심포지엄은 1한국 직금 직물의 제직과 활용이라는 주제의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심연옥 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2부는 충북대학교 김영관 교수의조선의 회곽묘와 중국의 요장묘, 서울여자대학교 송미경 교수의16세기 저고리의 특징과 복식문화, 국립중앙박물관 박승원 학예연구사의16세기 전통직물의 특징을 주제로 한 16세기 복식문화와 묘제를 살펴본다. 3부는 국립대구박물관 민보라 학예연구사의 <용인 영덕동 출토 복식문화재의 복원사업>과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박기찬 강사의직금 직물의 제직과 복원, 연우전통침선연구소 안인실·이민정 연구원의직금 저고리의 복원과정과 구성등 직금 저고리의 복원과정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이번 심포지엄은 복식문화재의 복원 의미를 다각도로 되짚고, 함께 토론하는 자리로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또한 국립대구박물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직금 저고리를 포함한 영덕동 출토복식은 2006년에 단국대학교 석주선박물관팀에 의해 보존처리작업을 마쳤고, 2013년부터 복식전문박물관인 국립대구박물관이 소장하게 되었다. 이후 2013특별전조선 반가의 여인, 용인에 잠들다에서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하였다. 특별히 직금 직물의 가치와 연구를 위해 2022년부터 복원사업을 진행하여 2023년에 복원한 직물로 저고리를 재현하였다. 이 사업은 박물관 내외부 연구자들이 협업하여 이룬 의미있는 성과이다. 127일 학술심포지엄을 시작으로, 1212()부터 복식문화실에서 직금저고리 진품과 함께 복원품도 일반에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