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중세문화실

홈 > 전시 > 상설전시 > 중세문화실

대구, 경북 지역의 불교문화와 유교문화를 소개하는 전시실입니다. 불교문화는 삼국시대부터 고려,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시대양식을 대표하고 조형미가 우수한 불교조각품과 불교공예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유교문화는 대구, 경북지역의 사원을 중심으로 사원에서 서원으로 옮겨가는 시대적 전환과 영남학파의 활동을 관련 자료를 통해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유교에서 추구하고자 했던 궁극의 목표인 이상적인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강조한 ‘수신’, ‘제가’, ‘치국’을 전시개념에 도입하여 조선시대 사회 전반에 걸친 유교문화의 일면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불교

불교조각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불교조각

전시내용

불상佛像은 불교교리에 의한 예배의 대상을 시각적인 조형매체로 표현한 것입니다. 넓게는 부처佛(여래如來)는 물론 보살菩薩, 나한羅漢, 신장神將 등을 모두 포함하며, 좁게는 부처佛의 상만에 해당됩니다.

삼국 중 불교 수용이 가장 늦은 신라에서는 7세기에 이르러 수도 경주를 중심으로 조상 활동이 성행하였습니다. 반면 불교문화의 수입창구이자 신라불교의 보급 통로인 경북 북부지역은 일찍부터 불교문화가 성행하였습니다. 영주, 봉화, 안동, 군위, 구미 등의 여러 지역에 삼국시대 금동불과 삼국통일을 전후한 시기에 마애불과 석불이 남아 있습니다. 이는 경북지역에서 이른 시기부터 활발한 조상활동이 있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자료라 할 수 있습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반가사유상 반가사유상
  2. 반가사유상 부처
  3. 부처 반가사유상
  4. 관음보살 관음보살
  5. 관음보살 관음보살
  6. 부처 부처
  7. 부처 부처
  8. 보살 보살
  9. 사자 사자
  10. 비로자나불 비로자나불
  11. 두 부처 두 부처
  12. 아미타불 아미타불

불교

사리갖춤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사리갖춤

전시내용

부처의 시신을 화장火葬한 후 남은 뼈를 사리舍利라 하며, 이 사리를 안치한 무덤을 탑塔이라 합니다. 사리는 금·은·동·철·돌·유리·수정 등 여러 재질의 용기에 겹겹이 넣어져, 불상·구슬·장신구 등의 공양물과 함께 탑에 안치합니다. 대구, 경북 불교문화의 특징은 통일신라시대에 조성된 석탑 속에서 발견된 갖가지 사리갖춤舍利莊嚴具으로 대표되는 불교 공예품을 통해 또 다른 면모를 엿볼 수 있습니다. 칠곡 송림사 오층전탑과 김천 길항사 터 삼층석탑, 문경 내화리 삼층석탑 등에서 발견된 사리함과 녹색 유리로 만든 사리용기, 그리고 사리와 함께 봉안된 각종 공양품들은 당시 통일신라 불교문화의 축소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송림사 오층전탑 사리갖춤 송림사 오층전탑 사리갖춤
  2. 갈항사 동서삼층석탑 사리갖춤 갈항사 동서삼층석탑 사리갖춤
  3. 동화사 비로암 삼층석탑 사리갖춤 동화사 비로암 삼층석탑 사리갖춤
  4. 동화사 금당암 서삼층석탑 사리갖춤 동화사 금당암 서삼층석탑 사리갖춤
  5. 봉서리 삼층석탑 사리갖춤 봉서리 삼층석탑 사리갖춤

불교

불교공예품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불교공예품

전시내용

불교공예품은 불교 의식과 신앙생활에 사용하였던 것으로, 쓰임새에 따라 의식구儀式具, 공양구供養具, 장엄구莊嚴具 등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의식구는 불교의식에 사용하는 도구로 종鍾, 쇠북金鼓, 운판雲板, 목어木魚 등 소리를 이용하여 사람들을 모으고 교화하는데 쓰였던 범음구梵音具와 바라, 목탁木鐸, 요령搖鈴, 금강저金剛杵 등이 있습니다. 부처님께 공양을 올릴 때 사용하는 공양구로는 정병, 향로, 꽃병, 촛대, 발우鉢盂 등이 있습니다. 부처의 정토세계를 재현하기 위해 사용하는 장엄구는 종류가 가장 다양합니다. 사찰의 전각을 장식하는 번幡, 당幢, 불단佛壇, 닫집天蓋을 비롯하여 사리봉안을 위한 사리갖춤이 있으며, 넓게는 사찰건축에 쓰였던 기와와 전돌 등도 포함됩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용머리 용머리
  2. 종
  3. 「기축」이 새겨진 종 「기축」이 새겨진 종
  4. 「황통 3년」이 새겨진 쇠북 「황통 3년」이 새겨진 쇠북
  5. 「함평궁주」가 새겨진 향완 「함평궁주」가 새겨진 향완
  6. 정병 정병
  7. 금강령 금강령
  8. 금강저 금강저

유교

사원에서 서원으로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사원에서 서원으로

전시내용

경북 영주시 순흥면에 있는 소수서원紹修書院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賜額書院으로, 숙수사宿水寺 터에 세워졌습니다. 절터에 서원을 조영하였다는 사실은 사원에서 서원으로 옮겨가는 시대적 전환을 상징적으로 나타낸 것입니다. 조선 중종 대에 풍기군수로 부임한 주세붕周世鵬(1495-1554년)은 순흥 출신의 고려시대 유학자인 안향安珦(1243-1306년)을 제사하기 위해 사당을 세워 유생들을 교육하면서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이라 하였습니다. 1548년 풍기군수로 부임한 이황李滉(1501-1570년)의 요청에 의해 명종 5년(1550)에 ‘이미 무너진 교학을 다시 이어 닦게 한다(旣廢之學 紹而修之)’는 뜻의 ‘소수서원’이라는 사액賜額을 받고 아울러 국가의 지원도 받게 되었습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숙수사 터에서 나온 불상 숙수사 터에서 나온 불상
  2. 안향 초상 안향 초상
  3. 소수서원 현판 소수서원 현판
  4. 죽계지 죽계지

유교

도가 동쪽으로, 도동서원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도가 동쪽으로, 도동서원

전시내용

도동서원 道東書院(사적 제488호)은 한훤당 김굉필을 1568년 유림儒林에서 한훤당 김굉필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현풍현 비슬산 기슭에 사우祠宇를 지어 향사享祀를 지내오다가 1573년 쌍계서원雙溪書院으로 사액되었으나, 1597년 임진왜란으로 전소되었습니다. 1605년에 지금의 자리에 사우를 다시 짓고 보로동서원甫老洞書院이라 하였다가 1607년 도동서원으로 사액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도 훼철되지 않고 존속한 전국 47개 주요서원 중의 하나입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한훤당 김선생 신도비명 탑본 한훤당 김선생 신도비명 탑본
  2. 소학언해 소학언해
  3. 경현록 경현록

유교

영남의 사림과 서원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영남의 사림과 서원

전시내용

영남지역은 그 어느 지역보다도 선비들의 활동이 활발했습니다. 16세기의 사화기士禍期에 훈구勳舊, 척신戚臣 세력에 대립한 재야사류在野士流로서 사림파士林派는 김종직을 중심으로 하여 정여창, 김굉필, 이언적, 이황, 조식 등 영남 출신의 선비들이 그 중심을 이루었습니다.

조선시대 사림의 활동은 서원을 중심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서원은 선현先賢에 대한 봉사奉祀와 유생儒生의 교육이라는 두 기능을 담당한 사설 교육기관으로뿐만 아니라, 향촌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에 관한 의견교환이나 해결책을 논의하는 향촌운영기구로서의 역할도 담당하였습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점필재선생문집 점필재선생문집
  2. 회재선생문집 회재선생문집
  3. 내암선생문집 내암선생문집

유교

수신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수신

전시내용

유학을 공부하여 그 이념과 도덕으로 자신을 수양하고 나아가 사회를 교화하는 것을 임무로 여기는 지식인을 선비라 합니다. 자기 절제를 통해 도덕적 인격을 완성하고자한 선비는 선현들의 가르침이 담긴 유교경전을 익히고 이론을 심화하는 한편, 마음 수양에 부단히 힘썼습니다. 또한, 조선시대 선비들은 자연과 인간사에 대한 여유로운 눈길과 멋스러운 정서를 시詩, 서書, 화畵로 형상화하여 많은 작품을 남겼습니다. 이들 예술작품에는 선비들이 추구하고자 했던 이상과 정신세계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습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사서삼경 사서삼경
  2. 근사록 근사록
  3. 심경발휘 심경발휘
  4. 이황 글씨 이황 글씨
  5. 오달제가 그린 묵매도 오달제가 그린 묵매도
  6. 사랑방의 생활용품(필통·필격·연적·벼루) 사랑방의 생활용품(필통·필격·연적·벼루)

유교

제가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제가

전시내용

유교에서 가정은 모든 윤리 규범의 출발점으로 여겨졌습니다. 유교 윤리의 핵심 가치인 ‘인仁’과 ‘의義’가 각각 어버이와 형을 공경하는 마음에서 출발하며, 사회와 국가를 지탱하는 규범도 가족 윤리에서 출발하며, 가정의 운영은 국가를 바르게 다스리고 이어나가기 위한 선행 과제로 중요시 되었습니다. 고려 말에 성리학의 도입과 함께 주자의 『가례家禮』가 전래되어 우리 고유의 풍속과 절충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조선시대의 유학자들은 주자의 『가례』를 기준삼아 이를 해설하고 보충하여 사회 전반에 보급, 정착시키고자 하여, 가례는 사대부 집안은 물론 국가에서도 가장 중요한 생활 준칙으로 자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문묘향사록 문묘향사록
  2. 문공가례의절 문공가례의절
  3. 사례고증 사례고증
  4. 상례비요 상례비요
  5. 회혼례첩 회혼례첩
  6. 감실 감실
  7. 교의 교의

유교

치국

국립대구박물관 시설안내 바로가기

  • 치국

전시내용

유교에서는 개인이 도덕적인 삶을 살 때 비로소 사회혼란이 극복되고 좋은 세상이 된다고 보았으며, 이러한 도덕성은 일반 백성들보다 직접 다스림을 맡은 군주와 사대부에게 더욱 요구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조선의 여러 왕들은 유교의 교육과 학습을 바탕으로 관료들과 건전한 관계를 유지하고자 하였으며, 사회 전반을 올바르게 이끌어나가기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하였습니다. 왕과 함께 유교 정치의 중심을 이루는 관료大夫는 유학자로서 자신의 도덕적 인격을 완성하고 그것을 사회적으로 실현해 나가는 것을 삶의 최고 목표로 삼고, 과거를 통해 관료가 되어 정치에 참여함으로써 그러한 목표를 이루고자 하였습니다.

대표전시품

국립대구박물관 대표전시품50선 바로가기

  1. 오륜행실도 오륜행실도
  2. 상지즉상삼십이년갑오식년사마방목 상지즉상삼십이년갑오식년사마방목
  3. 홍패 홍패
  4. 마패 마패
  5. 호패 호패
  6. 서매수 초상 서매수 초상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제공부서 : 학예연구실 담당자 : 배진희 문의 : 053-760-8580 PDF 뷰어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