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설립목적

홈 이용안내 박물관소개 설립목적

국립대구박물관을 방문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국립대구박물관은 대구와 경상북도의 문화유산을 보존·연구·전시·교육하는 문화시설로 1994년 12월 7일에 문을 열었습니다. 2006년 10월 19일에 박물관 건물의 남쪽에 수장고를 추가하고, 북쪽에 사회교육관인 해솔관과 특별전시실을 증축하였습니다.

이후에 지방 국립박물관 전시의 특성화와 안정적인 전시 환경을 확보하고자 상설전시실 재개편공사를 시행하여 2010년 7월 19일에 고대문화실, 중세문화실, 섬유복식실로 새롭게 문을 열었습니다.

고대문화실과 중세문화실은 구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통시대적인 문화상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 땅에서 인류가 처음으로 남긴 후기 구석기문화를 살펴볼 수 있으며, 삼국시대 신라와 가야의 문화를 한 자리에서 비교할 수도 있고, 신라의 불교문화유산이 많은 지역의 특성과 유교를 바탕으로 성장한 조선시대의 정신문화도 관찰할 수 있습니다.

민속실을 대신하여 새로 문을 연 섬유복식실은 대구가 섬유복식 산업을 바탕으로 근대도시로 성장하였기 때문에 만들어졌습니다. 우리 삶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는 옷의 역사가 국내외의 자료를 바탕으로 교체 전시됩니다.

야외에는 청동기시대 고인돌과 집터, 삼국시대 토기가마,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이 곳곳에 있어 산책을 하며 둘러볼 수 있습니다. 기획전시실과 특별전시실에서는 연중 다양하고 흥미로운 전시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국립대구박물관은 박물관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해솔관에 여러 시설을 마련하였으며, 세대별 , 계층별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하고 있습니다.

제공부서 : 학예연구실 담당자 : 배진희 문의 : 053-760-8580 PDF 뷰어 다운로드